효심 깊은 청년

홈 > 님들 자유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효심 깊은 청년

커피향기 0 237

옛날 깊은 산골에서 늙은 노모를 모시고 사는 쪼매 모자라는
효심 깊은 청년이 있었다.

어느날 노모가 몸이 불편해서
읍내 장에 가서 반찬꺼리를 사오라고 심부름을 시켰다.

청년은 평소에 바깥 출입을
거의 하지 않았던터라
버스를 타는 것도 신기했고

읍내장에 도착해보니
첨보는 광경에 눈이 휘둥그래졌다.

이곳저곳 돌아다니다가
레코드 가게 앞을 지나는데
이런 노래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언제 까~지나
언제 까~지나
헤어지지 말자고 ...

총각은 처음 듣는 노래였지만
리듬과 운율이 살아있고,  
쉽게 따라할 수 있어서
바로 따라 부르기 시작했다.

집에 돌아와서 목욕물을
뎁혀 목욕을 하면서도
계속해서 그 대목만 생각나서 반복해서 불렀다.
  
언제 까~지나~
언제 까~지나~

방에서 노래를 가만히 듣고 있던
늙은 노모는 더벅머리 노총각이 안쓰러워 가슴이 미어졌다.

방문을 확 열어 제끼면서
큰소리로 이렇게 소리쳤다.
  
"야!~이넘의 자식아!
장가가면 까진다.
노래...고만 불러라!!" ㅋㅋㅋ 

0 Comments


광고 문의 :  텔레그램 @uami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