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외과 의사의 이야기

홈 > 님들 자유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항문외과 의사의 이야기

커피향기 0 256

수술을 마치고 늦게 퇴근하던
한 항문외과 의사가
병원 근처 레스토랑에 들러
메뉴판을 뒤적이며 음식을 골랐다.

잠시 뒤
웨이터가 주문을 받으러 오는데,
폼이 좀 어정쩡한 것이
엉덩이 쪽이 불편해 보이는 거였다.

의사는
직업의식이 발동해 그에게 물었다.

"혹시 치질 있습니까?"

그러자
웨이터 하는 말~~~
.
.
..
.
.
.
.
.
.
.
.
.
.
.
.
.

.
.
.
.
.
"손님, 메뉴판에 있는 것만 시키세요!"

ㅎㅎㅎ 

0 Comments


광고 문의 :  텔레그램 @uami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