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녀~~~

홈 > 님들 자유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처녀~~~

커피향기 0 263

하루는 할머니 한분이 골목길을 걷고 있었는데,
뒤에서 따라오던 어떤 남자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같이가~~ 처녀. 같이가~~ 처녀.”

할머니는 속으로 '아니 내가 아직도 처녀처럼 보이나?
내 뒷모습이 그렇게 예쁜가?'.하고 생각했습니다.

할머니는 누군지 보고 싶었지만, 남자가 실망할까 봐,
차마 뒤돌아보지 못하고 집으로 왔습니다.

집에 돌아온 할머니께서 싱글벙글하자,
손녀가 물었습니다.

“할머니. 오늘 무슨 좋은 일 있었어요?”
“아까 집에 오는데 어떤 남자가 나한데 처녀라고 그러더라.”
손녀는 믿기지 않는 듯,
“잘못 들은 건 아니고요?”

할머니가 정색을 하며,
“아니야. 내가 분명히 들었어.
같이가~~ 처녀……. 라고 했어.”
“그게 누군데요?”
“그건 모르지, 하여튼 남자들은 예쁜 건 알아 가지고…….”
“그럼 내일 보청기 끼고 다시 들어보세요.”

이튿날 할머니는 보청기를 끼고 집을 나섰습니다.

하루 종일 돌아 다녀 봐도 그 남자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습니다.

내일 다시 나와야겠다고 생각하고 집에 오는데,
뒤에서 어제 들었던 그 남자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
.
.
.
“갈치가- 천원.”
“갈치가- 천원.”

ㅍㅎㅎㅎㅎㅎㅎ 

0 Comments


광고 문의 :  텔레그램 @uami79